모바일 쇼핑 대세 속 1회 평균 쇼핑금액은 PC가 우위

0
632

【서울=뉴시스】김종민 기자 = 인터넷 쇼핑으로 제품을 구매할 때 모바일을 이용하는 사람이 가장 많았지만, 1회 평균 쇼핑 금액과 결제 비중, 쇼핑시간은 여전히 PC를 통한 쇼핑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.

디지털 미디어렙 및 광고플랫폼 전문기업 DMC미디어(대표 이준희)는 국내 인터넷 쇼핑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디바이스별 쇼핑 행태를 분석한 ‘2018 인터넷 쇼핑 행태와 쇼퍼 그룹 및 쇼핑몰 분석 보고서’를 26일 공개했다.

보고서에 따르면 인터넷 쇼핑 구매 채널은 모바일이 79.6%(복수응답)로 가장 높았다. 이어 PC(65.9%), 오프라인 매장(55.3%), TV 홈쇼핑(29.8%) 순이었다. 쇼핑 정보를 획득하는 채널 역시 비율 차이는 있었지만 모바일(84.3%), PC(72.8%), 오프라인 매장(67.3%), TV(44.1%) 순으로 조사됐다.

쇼핑 품목별로 살펴보면 패션의류, 화장품, 식품과 같은 생활용품에 비해 생활가전, 디지털·IT, 여행 등 고관여 품목을 구매할 때 모바일보다 PC를 상대적으로 더 많이 이용했다. 특히 디지털·IT제품과 여행상품을 PC로 구매한 이용자는 각각 34.1%, 32.5%로 모바일 쇼핑 이용자(21.2%, 24.7%)에 비해 격차가 가장 컸다.

1회 평균 쇼핑 금액과 결제 비중도 PC 이용자가 더 높게 나타났다. PC 이용자의 1회 평균 쇼핑 금액은 7만2000원이었으며, 모바일은 6만원이었다. 5만원 이상 결제 비중도 PC가 69.7%인 반면 모바일은 57.4%로 12.3%P 차이를 보이며 PC에서 상대적으로 더 고가의 제품군을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평균 쇼핑 시간 역시 PC가 앞섰다. PC, 모바일의 월 평균 인터넷 쇼핑 이용 횟수는 5.9회로 동일했지만, 1회당 쇼핑 시간에서 PC(42.0분)가 모바일(33.0분)보다 9.0분 더 많았다. 1회당 평균 쇼핑 시간별 비중에서도 21분 이상 쇼핑한다고 답한 비율이 PC(75.1%)가 모바일(63.6%)보다 더 높았다.

jmkim@newsis.com

<저작권자ⓒ ‘한국언론 뉴스허브’ 뉴시스통신사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.>